가상자산 거래소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의 블록체인 자회사 람다256이 700억원 규모의 시리즈B 투자를 유치했다.

이번 투자에는 기존 투자사인 두나무, 우리기술투자, 한화시스템, 종근당 홀딩스, 야놀자를 포함해 대림, VTI파트너스, DSC인베스트먼트, 신한벤처투자, KB인베스트먼트, SBI인베스트먼트 등이 참여했다. 회사 관계자는 “BaaS(Blockchain as a Service) 기술이 블록체인 생태계에서 갖는 중요성과 람다256의 성장율이 높이 평가된 결과”라고 설명했다.

람다256은 두나무의 블록체인 전문 자회사다. 2019년 3월 분사해 클라우드 기반의 블록체인 서비스 플랫폼 루니버스를 상용화했다. BaaS인 루니버스를 통해 블록체인 전문 기술이 없이도 어느 기업이나 손쉽게 블록체인 기술을 사용할 수 있다.

시리즈B 투자자들은 BaaS 기술이 블록체인 생태계에서 갖는 중요성과 람다256의 성장율을 높이 평가했다. 이번에 전략적 투자자로 신규 참여한 대림, 신한벤처투자, KB인베스트먼트, SBI인베스트먼트 등은 BaaS를 기반으로 운영되는 루니버스 컨소시엄 체인과 대체불가능한토큰(Non-Fungible Tokens, NFT), 분산신원인증(DID) 등의 고객사이자 사업 파트너이기도 하다.

지난 2019년 두나무에서 분사한 람다256은 클라우드 기반 블록체인 서비스 플랫폼 루니버스를 개발했다. 루니버스는 블록체인 기술이 없어도 손쉽게 블록체인을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블록체인 기반 포인트 마일리지 통합서비스 밀크, 두나무 비상장 주식 거래 서비스 등 200여 개 서비스가 기업형으로 루니버스 기반 상용화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최근 문을 연 업비트 NFT마켓플레이스에도 루니버스 NFT 기술이 도입됐다. 트래블룰 솔루션 베리파이바스프(VerifyVASP)도 운영 중이다.

람다256은 이번 투자금을 우수 인재 확보, 국내외 사업 및 루니버스 생태계 확대에 활용할 방침이다. 내년에는 NFT, 증권형토큰공개(STO) 등 자산화 분야에 다양한 신규 서비스를 출시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Coinin>

공유시 출처를 밝혀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