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의 자체 가상자산인 클레이(KLAY)가 세계 최대 규모의 거래량을 보유한 가상자산 거래소인 바이낸스에 24일 상장된다.

클레이는 비트코인(BTC)과 바이낸스코인(BNB), 바이낸스USD(BUSD), 테더(USDT) 등 총 4개 마켓에 상장돼, 해당 자산들로 클레이를 거래할 수 있다.

클레이는 카카오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 그라운드X가 발행한 가상자산이다. 그라운드X가 자체 개발한 퍼블릭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에서 사용되며 현재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인 빗썸과 코인원에서 거래할 수 있다.

다국적 개발자를 비롯해 서비스 기업들이 클레이를 획득할 수 있는 방안이 확대되면서 글로벌 블록체인 플랫폼을 지향하는 클레이튼의 방향성을 구현해 나갈 수 있을 것이란 기대다.

그라운드X는 이번 클레이 상장과 함께 바이낸스 런치풀을 통한 클레이 보상 이벤트를 진행한다. 런치풀은 특정 가상자산을 예치하면 신규 가상자산을 보상으로 주는 시스템이다. 사용자는 이번 이벤트를 통해 바이낸스토큰(BNB)이나 바이낸스USD(BUSD)를 예치하면 클레이를 받을 수 있다.

<저작권자 ©Coinin>

공유시 출처를 밝혀주세요

——The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