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가 전 세계에서 운행 중인 6,500만여 대의 현대·기아차 AS 부품 공급 효율성을 향상하기 위해 데이터 기반 통합정보시스템 맵스(MAPS, Most Advanced Parts System)를 구축하고 올해부터 운영에 들어갔다고 최근 밝혔다.
맵스는 물류 센터를 비롯한 국내 3만 5,000여 개의 부품 대리점과 정비 업소, 해외 200여 개 국가의 1만 6,000여 딜러 등 10만여 명이 부품 구매와 물류, 품질 관리를 위해 사용하게 된다. 현대모비스가 공급하고 있는 AS 부품은 현대·기아차의 300여 양·단산 차종에 필요한 부품으로 관리 품목만 300만 종에 이른다. 글로벌 고객에게 차량 운행 기간 동안 AS 부품을 적기에 공급해야 하기 때문에 방대한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처리할 수 있는 자원관리시스템(ERP)이 필수적이다. 맵스 구축을 통해 전 세계 부품 생산과 물류 이동 과정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게 됐다는 게 현대모비스의 설명이다.
현대모비스는 이번 시스템을 통해 전세계 부품생산 현황과 물류 이동과정을 실시간 확인할 수 있다. 이에 따라 불필요한 운송비용을 절감하고, 해외 근무자들이 고객 서비스에 필요한 의사결정을 신속히 내릴 수 있도록 지원한다.
현대모비스는 맵스에 머신러닝, 블록체인 등 첨단 기술을 적용함으로써 물류과정에서 발생하는 방대한 데이터를 효율적으로 분산 관리하고 돌발상황을 사전 예측할 수 있다.
현대모비스는 또 맵스의 블록체인 기술을 정품 인증관리 시스템에 시범 적용한다. 각 유통 단계에서 생산한 정품정보를 분산 관리함으로써 최종 소비자도 제품 포장의 QR코드를 스캔하면 정품 여부를 모바일로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이를 통해 신흥국 등 일부 국가에서 나타나고 있는 모조부품 불법 유통 사례를 방지할 수 있을 전망이다.
현대모비스는 블록체인 기술을 AS부품 정보의 투명성을 필요로 하는 차량정비나 보험 등 분야에서도 활용할 계획이다. 예를 들어 정비업소에 차량을 입고하면 차량번호만 스캔해도 필요한 부품을 찾아주거나 정비내역을 고객에게 전송할 수 있다. 향후 일반 차량 소유주들이 모바일 앱을 통해 정비이력을 관리할 수 있는 차계부 형태의 차량 유지보수 기능도 제공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Coinin>

공유시 출처를 밝혀주세요

——The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