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의 핫이슈는 6월 이후 폭발적으로 성장한 디파이다. 이중에서 렌딩과 덱스, 유동성 채굴이 가장 빠르게 발전했다.

그러나 기존 인프라는 다시 폭발적인 성장을 이룰수 없기 때문에 인프라의 한계로 인해 디파이 개발의 상한선이 제한된다. 현재 주류 디파이 프로젝트는 모두 이더리움 네트워크에서 실행되고 있다. 겉보기에 무한한 디파이는 이더리움의 카니발일 뿐이며 이더리움의 이체 수수료도 디파이의 번영과 함께 기하 급수적으로 증가했다. 높은 수수료 외에도 확장 성 및 트랜잭션 속도 문제는 이더리움에서 디파아 프로젝트의 개발을 방해한다. 이더리움은 디파이 프로젝트의 진일보 발전을 방해하고 있다.

기술적 한계 외에도 디파이의 탈중앙화 특성으로 인해 시장을 감독하기가 매우 어렵고 시장 조작 및 내부자 거래의 발생을 거의 막을 수 없다. 이것은 대부분의 투자자에게 매우 비우호적이며 따라서 중앙화와 탈중앙화의 공존은 향후 거래의 올바른 추세다.

Centaur란 무엇인가

Centaur는 렌딩, 자산 관리 및 디지털 결제와 같은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지만 처음에는 이러한 서비스를 구축하기 위해 반 분산 모델을 채택했다. 한편으로는 분산형 인프라의 투명성과 보안을 사용하며, 다른 한편으로는 중앙화 시스템에서 제공하는 금융 서비스의 보호 계층을 사용한다.

CeFi의 완전 중앙화 솔루션과 다르며, 전적으로 퍼블릭 체인 스마트 계약을 기반으로 하는 디파이의 솔루션과도 다르며 세 번째 경로를 취한다. Centaur는 중앙화 및 분산형 금융의 장점을 결합하려고 시도하며 현재 단계에서 두가지 다른 형태의 금융 사이의 브릿지를 구축한다.

디파이 렌딩 실행에서는 기존 금융 기관처럼 사용자 신용 평가를 수행 할 수 없기 때문에 디파이 렌딩은 기존 금융에서 신용 대출을 실현할 수 없는 과잉 담보 모델에 가깝다. 예를 들어 사용자가 다이(DAI)를 빌리려는 경우 이더리움를 사용하여 200%의 모기지 이율로 빌릴 수 있으므로 자금 활용이 불충분하다. 현재 디파이 렌딩 시나리오에서 수요의 상당 부분은 사용자의 투기 및 거래 요구에서 비롯된다. 이 애플리케이션 시나리오는 대규모 채택을 달성 할 수 없다.

또한 Centaur는 블록체인 플랫폼의 투명성을 활용하여 렌딩 기관의 자금에 대한 투명한 보관을 실현하고 기존 금융 기관에서 먹튀 리스크를 방지하여 자산 관리 사용자 (대출자)의 신뢰를 높일 수 있다. 동시에 유동성 풀의 이자율도 공동으로 결정하여 둘의 이익이 일관되도록 할 수 있다.

이런 방식으로 Centaur는 중앙화 금융과 분산 금융을 결합하여 다양한 개방형 금융 방식을 개척할려고 한다.

센터(Centaur)의 토큰 명칭은 CNTR이며 은 추가 발행하지 않고 일부는 초기 판매용으로 사용하고 나머지는 메인넷의 블록을 통해 점차 릴리즈한다.

Centaur의 공동 창립자인 James HONG은 15년 이상의 경영 경험을 가진 유명한 기업가이며 동시에 국제 코치 협회의 평생 코치일 뿐만 아니라 또한 엔터프라이즈 수준의 블록체인 솔루션에 대한 몇가지 상장 전략을 구상하고 해양 및 전력과 같은 전통 산업에서 신기술의 디지털화를 적극적으로 촉진하였다.

Centaur 비즈니스 컨설턴트인 Mark Harris는 영국 외환 시장 및 결제 부문에서 20년 이상의 경력을 보유하고 있고, 여러 독립 펀드를 보유하고 있으며 2500명 이상의 고객에게 서비스를 제공하였다. 풍부한 경험을 갖고 있는 팀, 최적화된 비즈니스 모델 구조 및 최고의 전략적 파트너등으로 Centaur는 무한한 잠재력을 보유한 기업으로 평가받고 있다.

비트맥스(BitMax)는 월스트리트 양적 거래 팀이 만든 디지털 자산 거래 플랫폼으로 효율성, 투명성, 안정성의 세가지 핵심 가치를 고수하며 기관 및 개인 고객에게 다양한 금융 상품 및 관련 서비스를 제공에 전념하고 있다.

풍부한 경험과 전문적인 강점을 가진 거래 플랫폼인 비트맥스는 LTO, ALGO 및 RUNE와 같은 고품질 프로젝트를 연속적으로 상장했으며, 많은 프로젝트의 선택을 받았다. 비트맥스는 전 세계적으로 Centaur (CNTR)를 독점으로 첫 상장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Coinin>

공유시 출처를 밝혀주세요

——The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