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금융국 금융서비스부서의 승인에 따라 현재 뉴욕의 금융기관은 바이낸스 스테이블 코인 BUSD를 상장 및 커스터디 서비를 제공할 수 있다. 이는 암호화폐시장과 다양한 플랫폼한테 획기적인 사건이다.

뉴욕 금융국은 인허가 자산 리스트를 갱신했고 BUSD도 포함하였다.이는 은행 및 각종 금융기관이 재신청 없이 BUSD를 거래자산으로 활용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금융국 합규통지서에 따르면, 라이센스를 보유한 은행기관은 언제든지 직접 암호화폐 자산을 사용할 수 있다고 한다.

바이낸스는 지난해 9월 발행된 토큰이 발행되자마자 감독기관의 승인을 받았지만 각 플랫폼은 추가 승인을 받아야 자산을 대중에게 제공할 수 있다고 밝혔다.이후 바이낸스는 뉴욕의 암호화폐 자산신탁회사인 팍소스(Paxos)와 협력하여 합규될 수 있도록 추진하고 있다.

바이낸스 CEO 창펑 자오는 "BUSD 출시를 통해 우리는 블록체인 생태계에 더 많은 금융 서비스 응용과 디지털 자산의 용도를 확장할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자산은 유저들이 디지털 달러를 직접 구매할 수 있게 하고 탈중앙화 세계의 저비용, 간편한 이체를 체험을 할 수 있게 한다.

<저작권자 ©Coinin>

공유시 출처를 밝혀주세요

——The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