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 게이츠, 일론 머스크, 제프 베조스, 버락 오바마 등 미국 유명인사의 트위터 계정이 비트코인(BTC) 사기에 이용됐다. 피해 금액은 1억 4,000만 원가량이다.

16일(현지시간) 블룸버그에 따르면 미국 유명 인사들의 트위터 계정에 "BTC를 전송하면, 30분 내로 두 배로 불려 돌려주겠다"는 글과 암호화폐 지갑 주소가 동시 올라왔다. 해커가 계정을 해킹해 위와 같은 글이 올라온 것으로 알려졌다.

해커가 공개한 전자 지갑에는 총 12.86204920BTC가 입금됐다. 이는 한화 1억 4,000만 원 상당이다. 해커는 입금된 BTC 대부분을 외부로 출금했다.

같은날 암호화폐 거래소들의 트위터 계정도 동시에 해킹되는 일이 벌어졌다.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바이낸스, 제미니, 쿠코인, 트론 재단, 비트파이넥스 등 기업의 트위터가 해킹됐다. 이들 계정에는 "크립토포헬스(CryptoForHealth)와 파트너십을 맺고 5,000BTC를 돌려준다"는 글이 올라왔다.

해킹 영향으로 트위터 주가는 거래 후 3% 넘게 하락했다.트위터 측은 다수의 계정이 회복되고, 해킹 트윗 게시글을 삭제했다고 밝혔지만 이 사건은 여전히 크립토 분야에서 적지 않은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이에 대해 양자경제학의 창시자인 매티 그린스펀(Mati Greenspan)은 "트위터가 해킹당한 것이지 비트코인이 공격받은 것이 아니니 혼동하지 말라"고 밝혔다.

모건 크릭 공동창업자 제이슨 윌리엄스는 트윗에서 "해커가 비트코인을 요구한 이유는 비트코인이 유일하게 진짜 가치 있는 화폐이기 때문이다"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Coinin>

공유시 출처를 밝혀주세요

——The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