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C&C(대표 박성하)는 글로벌 블록체인 개발사인 컨센시스와 기술협력을 통해 이더리움 기반 기업용 블록체인 플랫폼 ‘체인제트 포 이더리움'을 출시했다고 24일 밝혔다.

‘체인제트 포 이더리움’은 SK C&C가 컨센시스와 페가시스 등 핵심 자회사들과의 기술 협력을 통해 만든 서비스다. ‘체인제트 포 이더리움’의 가장 큰 특징은 SK C&C가 개발해 특허 출원 중인 ‘키(계정) 복구 서비스’다. 이 플랫폼에서는 기존 기록 정보만 업데이트하면 키를 바로 살려낼 수 있으며 기존 계좌 거래 내역도 그대로 살아난다.

서비스(사업자) 그룹 별로 복구 권한을 부여할 수도 있다. 이를 통해 블록체인 서비스에서 종종 발생할 수 있는 키(계정) 분실 및 유출 위험을 없앴다. 기존에는 키를 분실하면 복구가 어렵거나 불가능했다. 중앙관리자가 없어 모든 책임이 사용자에로 돌아갔다.

‘토큰 발행 및 사용 관리’ 기능도 강화하여 허가 받은 블록체인 서비스 사용자만이 토큰 발행, 거래, 교환(활용)할 수 있으며 블록 이벤트 관리를 통해 거래 이력도 조회할 수 있다. SK C&C는 ‘토큰 교환 기능’을 개발해 특허를 받았다. 이 기능은 각 기업의 서비스 별 포인트나 리워드 등에 활용할 수 있다.

블록체인 서비스를 따라 흐르는 데이터 추적 관리 수준도 대폭 향상했다. 서비스 사용자 별로 데이터 생성 및 활용 관련 이력을 보관할 수 있다. 또 권한 관리 정보와 결합할 경우 사전 접근 제어 및 사후 이력 추적도 할 수 있다. API(응용프로그램인터페이스)에 기반한 서비스 참여자 구분도 할 수 있으며 참여자 별 접근 권한도 설정할 수 있다. 이를 이용해 여러 외부 협력사나 기관들의 참여를 이끌어낼 수 있다.

블록체인 서비스의 개발과 운영을 한 번에 지원하는 ‘데브옵스(DevOps) 환경’도 개발할 수 있다. 개발 소스 중앙화를 통해 서비스 통합 시간과 비용을 줄이고, 배포 담당자는 버튼 클릭 한 번으로 서비스 업그레이드를 끝낼 수 있다. 테스트도 자동화해 소스 코드 오류 검출 및 검증의 어려움도 없앴다.

최철 SK㈜ C&C 플랫폼2그룹장은 “별도 서버와 애플리케이션 설치 없이도 바로 이용 가능한 퍼블릭 서비스는 물론 기업 내 자체 구축하는 프라이빗 형태의 메인넷도 있다”며 “체인제트 포 이더리움을 이용해 기업들이 자사만의 블록체인 플랫폼을 자유롭게 생성하고 다른 사업자와의 제휴와 확장으로 블록체인 서비스 생태계를 키워갈 수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Coinin>

공유시 출처를 밝혀주세요

——The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