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6일 상하이 제일중급인민 법원이 비트코인 관련 재산손해배상 소송 2심에서 비트코인을 온라인 가상재산으로 인정, 법의 보호를 받아야 하며, 불법적인 수단으로 취득한 비트코인은 전부 반환하거나 배상해야 한다고 판결했다. 해당 소송에 연루된 비트코인은 18.88 BTC로 알려졌다.

해당 소송 류강(刘江) 주심 판사는 "중국 인민은행 등이 '비트코인 리스크에 대한 공지사항'(2013년), '토큰 발행의 융자 리스크을 막기 위한 공지사항'(2017년)' 등의 문서를 배포했으며 비트코인을 상품으로서의 재산 속성을 부인하지 않았으며  중국 법과 행정법규는 비트코인의 보유를 금지하지 않았다"고 한다. '비트코인 리스크에 대한 공지사항'은 비트코인은 성격상 특정한 가상 상품이라는 내용을 담고 있다. 따라서 비트코인은 가상 재산, 가상 상품의 속성을 갖고 있으며 법의 보호를 받아야 한다.그러나 공지사항 등 서류에서는 이러한 '가상화폐'를 화폐로 인정하는 법적 지위를 부정하고 있으며, 비트코인과 같은 '가상화폐'가 화폐로 시중에 유통되지 말아야 한다고 한다. 

이번 상하이 법원 판결은 암호 화폐에 대한 법적/정책적 의미를 재차 갱신하였다. 첫째, 개인이 비트코인 보유하는 것은 법적으로 합규하며 비트코인 상품의 속성이 법적으로 보호된다. 둘째, CMC 시세 플랫폼 및 기타 거래 플랫폼은 중국 법률에 의해 승인되지 않는다. 셋째,  암호화폐를 화폐로 구입하여 법화와 교환한다면 법적으로 인정을 받지 못할 수도 있다.

<저작권자 ©Coinin>

공유시 출처를 밝혀주세요

——The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