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일랜드 경제 및 사회 연구소(ESRI)의 연구원들이 블록체인 기반 거래 시스템을 사용하면 재생가능한 에너지 소비의 관리를 효율적으로 도모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12월 20일 발행된 학술지를 통해 멜 데빈, 마리아나 루소 그리고 폴 코페는 재생가능한 전기 생산 판매와 재생가능한 에너지 제공업체 및 소비자 간 관계의 토큰화를 위한 새로운 메커니즘을 제안했다.

블록체인 기반 거래란 풍력 혹은 태양렬 발전소 등과 같이 재생가능한 에너지 제공업체가 소비자들에게 대체불가능한 블록체인 토큰의 형태로 향후 전력 생산을 직접 판매를 할 수 있는 프레임워크를 의미한다. 

블록체인 기반 거래는 에너지 분배 네트워크 내에서 발전을 하는 상호작용의 복잡한 성격을 해결할 수 있다는 이점이 있다. 또한 이 메커니즘을 통해 스마트 계약을 사용해 에너지 통제가 가능하며 분산된 프레임워크 내에서 거래 및 관리를 자동화 할 수 있다.

 

<저작권자 ©Coinin>

공유시 출처를 밝혀주세요

——TheEnd——